[스토리]

국뽕이 차오르는 한국 브랜드 #3 아더에러

2022-12-02 13:49

한국을 대표하는 '패션 '브랜드가 무엇이 있나.

우영미, 솔리드 옴므 등 디자이너 출신의 브랜드는 왕왕 찾아볼 수 있을 것 같은데..

도매스틱 브랜드라는 개념의 브랜드. 캐주얼 브랜드, 에슬레져 룩 등 정말 우리가 일상생활에서 

편하게 입을 수 있는 브랜드 중에 무엇이 있나 찾아봤다.

여러 브랜드를 두고 이 채널과 어울리는지, 어느정도 네임드인지 등등을

고민하다가 선정하게 되었다. 

바로 '아더 에러 '이다.

(안 힙한가..)

내가 생각하는 힙과 가장 가까운 브랜드가 아더 에러인데

선정 이유는 역시나 이슈성을 가장 높게 삿다.

디스이즈네버댓도 있고 여러 브랜드가 있지만 컬렉션이 나오거나 콜라보 제품이 출시된다는

뉴스가 올라오고 했을 때 그 반응의 척도를 난 이슈성이라고 생각하고 그것이 바로 힙인 것 같다.

시대를 풍미하고 유행을 이끌며 자기들만의 무드를 보여줌으로 팔로워가 생기는 브랜드의 힘.

자 서론이 길었고 본론으로 들어가자면

2014년 다양한 사람들이 집단을 이루어 브랜드 아더에러를 만들었다.

(브랜드 이름인 ADER ERROR는 미적 표현을 뜻하는 Aesthetic Drawing에 사람을 뜻하는 'er '을 합친 단어로 'Ader '를 표현했으며

이는 다양한 콘텐츠를 만들고 편집하고 공유하는 사람이 모인 집단이라는 뜻이다. ADER의 부제인 ERROR는 말 그대로 오류를 뜻하는데

모든 결과는 반복되는 오류 끝에 나온다고 생각해 이를 성장의 의미로 쓴 것이다. ADER ERROR는 ERROR를 통해 하나의 콘텐츠를

더 나은 존재로 표현하고 이러한  '오류(error)의 긍정화 ' 접근법에서 ADER의 부제로 ERROR가 사용됨을 알 수 있다.) (나무위키 인용)

 

위에 설명글에 보면 다양한 콘텐츠를 편집하고 만들고 공유하는 사람들, 오류의 긍정화를 바탕으로 실패를 거듭하지만 

더 나은 결과물을 만들어내는 크리에이티브 집단인 것이다.

 

아더에러는 색채를 많이 쓰고 기존의 틀을 깨는 작업들을 많이했는데

예를 들어 옷의 재봉선을 바꾼다던지 디스트레스트 니트를 출시하는 등

보헤미안룩, 해체주의와도 연관이 있어보인다.

해체주의는 과거부터 꽤나 유행하던 스타일인데 마르지엘라나 꼼데 등 

완전 하이퀄리티 브랜드에서만 시도했었다. 하지만 아더에러는 이런 실험적인 

요소들로 자신들의 가치를 높여나갔다.

그리고 이들은 의류 뿐 만 아닌 다른 설치 미술이나 공간 디자인관련해서도

다른 브랜드와는 차별화되게 진행되었다.

 

이들은 2017년 대림문화재단에서 새롭게 개관한 디스페이스 프로젝트 '구슬모아당구장 '

에서 공간을 콜라보하는 작업을 진행했다. 이때 하루에 약 1500명이 관람객이 들면서 화제가 되기도 했었다.

그리고 빠질 수 없는 콜라보 이야기인데

보통 협업이 진행을 한다면 캡슐로 진행되거나 단발로 진행되는 경우가 다반사인데

아더에러는 키츠네, 푸마 등 굵직한 글로벌 브랜드와 지속적인 협업을 진행하고 있다.

이 또한 타 패션브랜드와의 차별성이라고도 볼 수 있을 것 같다.

 

 

X 푸마

 

X 이스트 팩

X 알파인더스트리

X 자라

 

이렇게 글로벌 브랜드와의 콜라보 진행이지만 자신들의 아이덴티티는 흔들리지않는 아더에러는

분명 더 잘 될 것이다.

 

이번 2022년 FW컬렉션도 멋지고 앞으로의 행보도 기대해본다. 

icon_heart_box_60
연관 제품
image_card__top_img
CONVERSE
아더에러 x 컨버스 더 뉴 이즈 낫 뉴 척 70 하이
image_card__top_img
PUMA
아더에러 x 푸마 베이더론 화이트
image_card__top_img
CONVERSE
아더에러 x 컨버스 더 뉴 이즈 낫 뉴 셰입스 티셔츠
image_card__top_img
CONVERSE
아더에러 x 컨버스 더 뉴 이즈 낫 뉴 셰입스 팬츠
스토리
img
나이키 코르테즈 케니 3 "켄드릭 라마 TDE 더 챔피언십" 리뷰~
Nike Cortez Kenny 3 Kendrick Lamar TDE the ChampionshipStyle Code : BV0833-016Release Date : 2018/06/22Price : $100 50주년을 맞이해 여러가지 제품들을 내줄줄 알았지만Sacai와 Union과의 협업 몇가지 제품을 내어준것을 제외하고이렇다할 활약을 보여주지 못한 나이키 코르테즈코르테즈라는 이름을 그나마 사람들에게 말할 수 있는 한 해\'50주년의 해\'가 이제 약 한달밖에 남지 않았다. 좀 너무했네...그래도 헤리티지 모델인데...라는 시선을 의식했는지 나이키도뒤늦게 GeorgeTown 컬러웨이의 코르테즈 모델을 공개했지만이마저도 2023년 발매 예정이라고 한다. 50주년 기념해에 이런 모델을 좀 많이 뽑아줬더라면지금 나이키 에어포스 1 로우 모델에 색깔놀이하는그 공수를 20%정도라도 코르테즈에 써주었다면대중들의 반응은 지금과 조금 다르지 않았을까? 여튼 오늘은 국내에서 좀처럼 보기 힘든코르테즈 모델을 가지고 와봤다.일반 코르테즈도 보기 힘든데이 모델은 오죽하리... 현재 뭐 말은 많지만 미국 힙합의 왕이라 불리는Kendrick Lamar와 나이키 코르테즈 협업 제품은 총 다섯가지가 존재한다고 한다. 마지막 5번째 제품은 나왔는지 존재 여부도 몰랐는데...나와있는 매물도 2뿐이며 가격이 사악한것으로 보아...FnF 제품이 아닌가 짐작된다. 4번째 HouseShoe 제품을 제외하고는 모두 국내에 발매되지 않았고, 3번째 Kenny 3 모델은TDE 챔피언십 투어 팝업 상점에서Nike Plus 맴버들 한정으로 판매가 되었다고 한다. 오늘 소개할 제품은 그 케니 3 모델이다. 리뷰 스타뜨 오랜만의 스패셜 박스다.박스의 상단에는 (TDE) 켄드릭이 대중과 평론가를 모두 사로 잡았다던전설의 명반 DAMN의 로고가 나이키 로고와 함께 그려져있다.2018년 이 신발은 발매되었지만TDE 투어에서 발매했던 만큼당시에는 켄드릭 가장 최신 앨범 DAMN을 내새운것 아닐까?(발매 이후 굿즈가 너무 늦은거 아니냐고...) 코르테즈 케니라는 로고와 정가품을 볼때 참고 할만한 박스라벨(이 제품 정가품을 볼일이 있긴 할까...) 처음으로 속지를 찍어보는 것 같은데,속지에도 역시 DAMN 로고와켄드릭의 출신 Compton 그리고 LA의 전경이 그래픽으로 담겨있다. 신발을 꺼냈을때 드는 생각은 우선...음 그냥 검흰 코르테즈에 빨간색 풀탭 달린거 아냐...?팬심이니까 사지...라는 생각이었다. 설포를 가로지르는 슈레이스 유닛에 쓰여있는Bet It Back이 어떤 뜻인지 좀 찾아보았으나...Kendrick과는 별다른 관계는 없어보이는데...아마 또 한국 사람들이 모르는 그런 지들만의 언어가 아닐까 싶다. 밋밋한 제품이지만 이 제품을 특별하게 만들어주는 포인트가 몇가지 있는데 위에서 말했던 붉은 색 슈레이스 유닛이것을 걷으면 설포에 숨겨져 있는 DAMN 나이키 로고가 나온다.사실 이거 없었어도 저 로고 하나면 환장했을 것 같은데... 該死的 : 중국어로 빌어먹을 젠장! 이런 뜻을 의미한다고 한다이번 앨범 명이 뭐였지? : DAMN~ 다음은 갑자기 왠 한자...?라고 생각할수 있지만 DAMN 앨범을 들어본 사람이라면4가지 트랙에서 등장하는 켄드릭을 의미하는 Kung Fu Kenny와 연결되는 한자 기믹이라는 것을 알았을 것이다. *왜 갑자기 중국 무술에 심취했는지는 모르겠으나...앨범에서 중국풍 의상과, 뮤직 비디오에 사용된 한자를 사용하고무대위에서 손을 휘젓는 동작들로 \'무술 고수\' Kenny를 등장시켰다. (필자는 이 사진을 보고 저 신발을 반드시 사야겠다고 다짐함) 그리고 큼지막한 스우시에 달려있는 저 붉은 색 스티치가이제품의 컬러 발란스를 기가막히게 맞혀주는 작은 디테일?스우시는 완벽한 흰색이 아니라, 아이보리에 가까운 컬러이다. (변색 온건가..) 제품의 삭라인에는Nike Cortez Preferably wear with shorts and tall socks라고 쓰여있는 글귀가 쓰여있다 (Pinterest)되도록이면 반바지와 긴양말하고 신어~코르테즈를 신는 정석을 알려주는 글귀하지만 그렇게 신을수 있는건 발목 얇은 서양인만...큼큼(저기에 SAMPLE이라고 쓰여있어야 멋지긴한데...) 정가품에 참고할만한 사이즈 라벨 인솔에는 나이키 로고가 단촐하게 그려져 있다발 아치쪽에 뭐라고 쓰여있기는한데... 읽을 수가 없... 리뷰를 마치며 이 제품은 필자의 팬심에서 쓰여진 글이다.(자료가 하나라도 좀 남아있었으면 해서...) 코르테즈가 지금 스니커즈씬에서 가지고 있는 한계는필자도 모두 느끼고 있고, 어려운 상황이라는 것은 알고있다.한떄 클론 신발이기도 했으나,이제는 편안한 러닝화st의 스니커즈가 강세인 이 시대에이 코르테즈가 살아남는 길은 없어보인다.(그래도 유행은 또 돌아오겠지?) 동양인에 최악인 좁은 발볼 발등...필자는 오롯이 켄드릭 라마 하나 보고 샀다. Compton 출신인 그가 왜 Cortez를 선택했는지는 아래 글을 읽어보면 알수 있음 국뽕과 갱~ - 럭드 (LUCK-D) 럭드와 함께 나누는 스니커즈 이야기 럭키드로우 | LUCK-D 켄드릭은 아마 나이키에서 협업을 계속 진행한다면...다음엔 좀 POWER있는 제품으로 해주었으면... 글 / 사진 : 오잇힝 (@18snkrs_sh)
img
블록 코어 (Bloke Core) 그리고 삼바
챕터 1. 블록코어 뭔놈의 트랜드가 이렇게 많은지...현재 스니커즈 씬은 고프코어가 휩쓸고 있지만,고프코어의 홍수 가운데... 슬그머니 머리를 내밀고 있는 또 다른 코어가 있다. Bloke Core / 블록코어라 불리는 패션을 한사진으로 소개한다면 바로 이것제니가 입은 뜬금없는 아디다스 맨유 유니폼... 뮤직비디오 속에서 등장한뒤 약 하루이틀만에전세계 모든 물량이 품절되었다고 한다. (무신사) /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팀가이스트 저지 자칫 동네 체육복처럼 보일 수 있는 이 흔하디 흔한 맨유 티셔츠가... 제니를 만나새로운 삶을 얻게되었다. 사실 블록코어는 지금이 아니라올해 여름부터 슬금슬금 튀어나오기 시작했는데,해외에서는 벨라 하디드나 (사진은 겨울이네...) / W헤일리 비버 / (MEGA)같은 셀럽들의 소탈한 패션으로 알려지기 시작했고 국내에서는 뉴진스의 충격 데뷔와 함께 본격적인 시동을 걸기 시작했다. 사실 그냥 몇년동안 우리 주변에 \'취향\'이라는 이름으로 존재했던 패션이 이름을 달고 다시 급부상하고 있는 중이라는 사실을 기억하면 될듯(주로 축구 유니폼을 이용하지만 다른 테니스, 풋볼, 야구 유니폼도 가능) 조금 더 딥하게 들어가보면축구의 \'훌리건주의\'에서 탄생한Stone Island, CP Company 및 Sergio Tacchini 같은브랜드 옷을 활용하는 경우도 있다고 한다. 헤일리 비버 / W 이런 블록 코어의 붐 속에서 또 유행하고 있는 아이템이 있는데,바로 아디다스 트랙 재킷이다. 특유의 Soccer Vibe와 2000년대 Y2K 패션 붐...모든 것이 아디다스 트랙 재킷을 향한다. 이제보니 블핑... 완전 앞서있었네... / W 유니폼 보다는 훨씬 웨어러블한 느낌을 주는 트랙 재킷너무 운동선수 같지도 않고... 좋다. 모 블로그 글을 보니 블록코어 트랜드에 대해"90년대 영국 펍 문화에서 영감을 받은 스타일로 소위조기축구하고 술을 마시러 펍으로 바로 가거나 경기를 보려고 펍에서 축구복을 입던 문화를 시작으로자리잡은 트랜드"라고 하던데... 유니폼 패션이 일상복에 들어왔다! 복고인가?? 등등편한대로 해석하시면 될듯,소소하게 주변에 존재했던이 트랜드는 올 겨울 뭔가 폭발할 것으로 보이는데...필자가 그렇게 생각하는 이유는 바로 전 세계 축구인들의 축제 월드컵이 지금 열리고 있기 때문 (Hypebeast)지난 러시아 월드컵 경기는 전세계 4세 이상의 인구의51.3%가 시청했다고 하는 만큼, 전 세계인의 눈이 초록색 경기장에서 뛰는 22명의 선수에게쏠리는 월드컵에서 그들이 입고 뛰는 유니폼이주목을 받는 것은 어찌보면 당연할 것이다. 나이키 / 어웨이 유니폼 마렵다. 응원을 위해 유니폼을 입는 사람들도 자연스러워질 것이고길거리에서 유니폼을 입은 사람을 보는 것도 잦아진다면Bloke Core 패션이 어떠한 형태로든 폭발할 것. 자 이제 집에 한장 두장이라도 쌓아뒀던...유니폼을 찾아 길거리로 떠나보자. 자 근데 신발은?족쟁이들에게 가장 중요한건 신발이잖아? 오늘 글의 두번째 챕터바로 간다. 아디다스의 부흥기가 이어지는 지금월드컵과 블록코어의 패션이 본격적으로 떠오르면서아디다스의 이 신발이 모터를 달고 날아오를 준비를 하고 있다.(아 이미 날아올랐나..?) (adidas)최근 아디다스의 클래식 붐의 한 축을 책임지고 있는 Samba...그 이야기를 해보려고 한다. 삼바는 실내용 축구화로 시작되었다는 설이 정설이긴 하나조금더 디깅해보면 (sneakernews)1949년 아디다스 설립자 Adi Dassler는 유럽의 혹독한 겨울 속얼어붙은 필드를 뛰어야하는 선수들을 위해 부츠 스타일의 전례없는 신발을 만들어냈다고 한다.그리고 이 신발이 삼바의 시작으로 알려져있다. 위 신발이 출시된지 1년 뒤1950년 브라질 올림픽을 자신들의 혁신적인 제품을 선보일 무대라 생각한아디다스는 모종의 신발을 준비했으나... 약간의 문제가 생겨 위 미드탑의 신발을 개량한 Samba를 선수들에게 내놓는다. 브라질 월드컵에서 신는 신발인 만큼브라질 고유의 춤과 음악 장르에서 신발이름을 따와Samba가 되었다고... (adidas archive)이후 우리에게 알려진 실내 축구화의 삼바는 1960년대 제조가 시작되었고, 그 당시 큰 인기를 끌지는 못했다고한다.이후1970년대 유럽에서 5인제 풋살이 인기를 끌기 시작하면서묻혀있던 삼바를 또다시 수면위로 끌어올렸다. (90년대 Nike / Puma가 풋살전용화를 만들기 전까지adidas의 Samba는 꽤 오랫동안 유일한 풋살 부츠였다고...) (adidas archive) 1990년대에 들어서며 Samba는 점차 본인의 활동반경을 넓혀가기 시작한다.나이키와 기타 브랜드에서 90년대 스케이트보딩이 유행할때아디다스의 Samba는 저렴한 가격과 내구성으로꽤 오래동안 일반적인 스케이트 장비중 하나로 취급되었다. (연합뉴스)스터드가 달린 진짜 축구화는 일반 대중들에게 보편화되기 어렵지만,잔디에서 뛸일이 극히 드문 일반 사람들에게 Samba는 최고의 축구화였을 것이다. 단지 축구화였다는 이유도 Chapter 1에서 말했던블록코어와의 기능적인 연관성을 찾을 수 있지만,문화적인 연관성도 Samba는 가지고 있다. (나무위키) 1970년대 후반부터 1980년대 초반, 리버풀지금은 아니지만 당시 리버풀은 악명높은 훌리건을 가진 구단으로 유명했었는데,당시 콥들은 리버풀팬이 아닌 사람들을 구분하기 위해, 피아식별 도구로스트레이트 진 or 코듀로이 진아노락 or 가디건그리고 신발은 아디다스 삼바를 신었다고 한다, 마치 LA 갱들의 코르테즈 같은 피아식별 도구 아니었을까? *(유럽축구 역사를 뒤져보다보면 나오는 39명 사망, 600명 이상 부상이라는 도 리버풀의 훌리건과 유벤투스의 울트라들이 만든 최악의 사건이다.) (브런치)리버풀 팬 뿐만 아니라, 아가일 스웨터, 폴로 셔츠, 그리고 삼바의 조합은 당시 축구 경기를 보는 사람들에게주류 패션이었다는 기록도 있다. (sneakernews) 마무리 삼바의 DNA는 축구에서 비롯되었다.블록 코어도 결국.... 가장 잘어울리는건.. 축구 관련 패션이 아닐까? 지난 3년간 덩크, 조던으로농구화 스케이트 보드 문화에 젖어있었던우리 스니커즈씬...월드컵이 찾아왔고종목 변경이 필요한떄가 온 것 같다. 아붐은 왔다. 다음은 뭘까? 이미지 출처 : 하단 표기 글 : 오잇힝 (@18snkrs_sh)
img
국뽕이 차오르는 한국 브랜드 #2 포스트아카이브팩션
해체주의는 무엇인가. 기존의 틀을 무너뜨리고 새로운 것을 창조한다는 것에 한표를 던져본다. 대표적인 브랜드는 마르지엘라, 꼼데가르송 등이 있을 것이고 내가 가장 좋아하는 건 닥터 로마넬리였다.그는 브랜드에 남는 재고 또는 빈티지 모델을 모아 해체하여 또 다른 자기만의 것을 만들어냈다.이를 쿨하고 멋지게 보던 나이키, 코카콜라 등 굵직하고 다양한 브랜드와의 콜라보로 이어졌다. 그리고 우리나라에도 해체주의 브랜드가 태어났고 이들은 현재 세계에서 가장 유망하고 조명받는 브랜드로 거듭나고 있다. \'POST ARCHIVE FACTION\' (이하 파프, PAF) 이미지 출처: 하입비스트 https://hypebeast.kr/2021/10/post-archive-faction-interview-hbx-launch포스트 아카이브 팩션은 조형 요소에 대한 연구를 기반으로 구조적 진화를 연구하는 것을 목표로 하며 건축, 미디어 아트, 자연과 같은 곳에서 영감을 받아 디자인에 반영, 주로 테크웨어에 기반을 둔 의류를 제작하지만 기존의 테크웨어의 틀에서 벗어나 해체주의적인 멋과 독특한 디자인을 선보이고 있다.이들의 첫 번째 영상물만 봐도 어마무시하다..이렇게 잘나가는 브랜드 파프는 패션 그룹 LVMH가 주관하는 \'LVMH 프라이즈 2021\'의 세미 파이널 진출 브랜드 목록이 공개됐다. 목록에는 최근 패션 시장에서 주목받는 브랜드 비앙카 손더스부터 디테일이 가득한 니트 아이템을 주로 선보이는 AGR, 2020년 CFDA에서 ‘떠오르는 미국 디자이너’에 꼽힌 크리스토퍼 존 로저스, 스포츠웨어의 차세대 주자로 꼽히는 소울 내쉬까지 다양한 스타일의 브랜드가 선정됐다. "한국 브랜드로는 디자이너 임동준이 전개하는 포스트 아카이브 팩션이 유일하게 이름을 올렸다."이 얼마나 국뽕이 차오르는 한 줄의 문장인가. 유일한 한국 브랜드 파프..캬그리고 공개되는 휠라와의 협업 룩북 그리고 이미 이전부터 버질과의 미팅으로 예정되있던 것들은 버질이 떠난 뒤 얼마전 세상에 밝혀졌다. 오프화이트 x 파프 x 헬리녹스 트리플 콜라보로 세상에 나왔다. 크....갖고싶지만 너무 비싼 저 의자...옷...그리고 그들의 컬렉션 컷들 예술이다. 해외 셀럽들은 파프를 좋아해~이렇듯 불과 몇년만에 가장 뜨거운 브랜드로 급상승 중인 파프를 우리는 자랑스러워 한다.이전까지는 아니었어도 앞으로 많은 기대를 하면 좋을 것 같다. 그리고 국뽕 시리즈는 이어집니다.